근로기준법

근로기준법 개정을 두고 갈등을 빚고 있는 고용주와 직원들
최근 국제 조사에 따르면 직원과 고용주는 COVID-19 팬데믹 기간 동안 나타난 근로 정책에 대해 매우 다양한 태도를 가지고 있습니다.

근로기준법

안전사이트 17,000명 이상을 대상으로 한 EY의 “2022 Work Reimagined Survey”에 따르면

직원의 64%는 팬데믹 기간 동안 보다 유연한 근무 패턴으로의 변화로 인해 생산성이

향상되었다고 생각하지만 고용주의 41%는 동일한 조건으로 인해 업무 생산성이

떨어졌다고 생각합니다.

22개국에 걸쳐 직원과 1,500명의 고용주가 있습니다.more news

고용주의 22%는 모든 직원이 주 5일 사무실에 복귀해야 한다고 답한 반면, 직원의 14%만이

정규직으로 복귀하고 싶다고 말했습니다.

설문에 응한 직원의 80%는 일주일에 2일 이상 재택 근무를 포함하는 하이브리드 근무 정책을

선호한다고 응답했습니다.

또한 설문에 응한 고용주의 72%가 새로운 작업 계획이 직원의 경쟁력을 저하시킬 수 있다는

우려를 표명한 반면 직원의 56%만이 이에 동의했습니다.

글로벌 보고서는 또한 글로벌 경제 및 노동 조건의 가속화된 변화로 인해 “대퇴직”의 시대가

도래했다고 밝혔습니다.

설문에 응한 근로자의 68%가 이직률이 증가한 것을 목격했다고 말하면서 이제 직원들은

직장을 그만둬야 하는 제약이 덜하다고 느낍니다.

설문조사에 응한 직원의 43%는 더 높은 급여, 경력 개발 또는 보다 유연한 근무 조건을 위해

1년 이내에 현재 직장을 그만 둘 의향도 있다고 말했습니다.

지난해 설문조사에서 응답자의 7%만이 1년 이내에 직장을 그만둘 의향이 있다고 답했다는

점을 감안하면 불과 1년 만에 그들의 인식이 크게 변한 것입니다.

근로기준법

직원의 42%가 회사가 직원을 유지하기 위해 급여 인상이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반면 고용주의

18%만이 이 아이디어에 동의한다는 점에서도 다른 인식이 분명합니다.

연령대별로는 밀레니얼과 Z세대 직원이 53%로 1년 이내 퇴사 의사가 가장 높았다.

업종별로는 정보기술산업 종사자의 60%가 1년 이내 퇴사 가능성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.
고용주의 22%는 모든 직원이 주 5일 사무실에 복귀해야 한다고 답한 반면, 직원의 14%만이

정규직으로 복귀하고 싶다고 말했습니다.

설문에 응한 직원의 80%는 일주일에 2일 이상 재택 근무를 포함하는 하이브리드 근무 정책을

선호한다고 응답했습니다.

또한 설문에 응한 고용주의 72%가 새로운 작업 계획이 직원의 경쟁력을 저하시킬 수 있다는

우려를 표명한 반면 직원의 56%만이 이에 동의했습니다.

글로벌 보고서는 또한 글로벌 경제 및 노동 조건의 가속화된 변화로 인해 “대퇴직”의 시대가

도래했다고 밝혔습니다.

설문에 응한 근로자의 68%가 이직률이 증가한 것을 목격했다고 말하면서 이제 직원들은 직장을

그만둬야 하는 제약이 덜하다고 느낍니다.

설문조사에 응한 직원의 43%는 더 높은 급여, 경력 개발 또는 보다 유연한 근무 조건을 위해

1년 이내에 현재 직장을 그만 둘 의향도 있다고 말했습니다.

지난해 설문조사에서 응답자의 7%만이 1년 이내에 직장을 그만둘 의향이 있다고 답했다는

점을 감안하면 불과 1년 만에 그들의 인식이 크게 변한 것입니다.